장거리 출퇴근의 압박 일상 - 살아가는 이야기

이번 주 월요일부터 인턴이 시작되었다. 회사가 있는 써니베일Sunnyvale에 집을 구하기 귀찮은 관계로 일단 출퇴근을 해보기로 했는데, 결과는 시망에 가까운 듯 싶다. 딱히 막히지 않아도 1시간은 걸린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, 그래도 막상 겪게되니 이만저만 고통스러운 게 아니다.
딱 봐도 멀지만 계산해보면 무려 75km, 안 막혀도 55분 거리이다

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출퇴근 시간이 상당히 널널한 편이다. 아침 8시부터 10시 사이에 출근하고, 점심 시간을 포함해서 9시간만 회사에 있으면 된다. 뭐 일이 많으면 집에 못 가는 거야 어쩔 수 없겠지만 일단 원칙이 그렇다.

출퇴근 시간에 버클리-써니베일을 이동해본 적이 없기에 삽질 모드에 들어갔다. 먼저 출근이다.
  • 6시 30분 출발 - 7시 50분 도착 : 80분 소요
  • 7시 30분 출발 - 9시 00분 도착 : 90분 소요
  • 8시 30분 출발 - 9시 40분 도착 : 70분 소요
미국은 출퇴근 시간이 보통 8시 혹은 9시인지라 왠간히 일찍 출발하지 않으면 교통지옥을 피할 수 없다. 무려 6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출발했음에도 불구하고 차가 막힌 날은 정말 스트레스 만빵이었다. 5시에 일어나서 올 게 아니라면 일찍 출발하는 건 삽질이라는 교훈을 얻었다. 근데 웃긴 건 10시 도착을 목표로 꽤 늦게 출발한 경우에도 그닥 빠르지 않다는 거다. 나처럼 조금 늦게 출근하는 사람이 꽤 많은가 보다. 맘 같아서는 11시쯤 도착했으면 하는데 그랬다가는 회사에서 잘리지 않을까.

출근 사정이 저러면 뭐 퇴근이라고 딱히 다를 이유가 있겠는가.
  • 17시 10분 출발 - 18시 50분 도착 : 100분 소요
  • 18시 10분 출발 - 19시 25분 도착 : 75분 소요
  • 19시 40분 출발 - 20시 30분 도착 : 50분 소요
직접 경험하고 보니 17시에 칼퇴근해서 집에 가는 건 뻘짓에 가까웠다. 잘못하다가는 2시간이나 운전해야 하는 안습 상황을 피하기 힘들다. 18시에 가도 그닥 빠르지는 않으니 남들 다 집에 간 후에 외로이 퇴근하는 게 살 길인 듯 하다.

3일 간의 삽질 끝에 내린 결론은 늦게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자는 것이 되겠다. 아, 나는 정녕 아침형 인간으로 살기 힘든 종족인 듯 하다.

덧글

  • RE 2010/05/29 01:45 # 삭제 답글

    에잉? 광모오라버님 그새 한국 오셨다 다시 버클리 가신건가요?!!
    저는 이글 보고 Sunnyvale까지 1시간밖에 안걸려?라는 생각을 했다는... 예전에 놀러갔을땐 무진장 오래 걸린것 같았어요!! 1시간 정도이면 포항-대구이네요:)
  • Steadfast 2010/05/29 07:43 #

    난 매일 포항-대구를 왕복하고 있는거군요. 하루에 150km쯤 운전해 봐야 아 기숙사가 좋은거야 할꺼임. @_@
  • 한재덕 2010/06/12 14:09 # 삭제 답글

    우왕 인턴 중이시군요.. ㅎㅎ
  • Steadfast 2010/06/16 16:04 #

    네 나도 돈벌고 있쎄염. 덕이는 회사 잘 다니고 있나요? ㅋ_ㅋ
댓글 입력 영역